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관련 박기성(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 재소환

기사승인 2020.01.21  21:39:04

공유

- 23일 울산지검에 출석해
울산경찰 선거개입 의도
宋시장 공약수립 과정서
市 공무원 개입 진술 전망
검찰, 수사 마무리 앞두고
원정조사로 출석회피 대응

   
▲ 자료사진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들여다 보고 있는 검찰이 수사의 마지막 고삐를 죄고 있다.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을 울산지검으로 재소환하는데 이어 출석을 회피하는 울산시청 공무원들과 울산경찰들을 모두 조사해 설 이전에 수사를 매듭지을 방침인 것으로 전망된다.

박 전 비서실장은 “23일 오전 9시30분 참고인 신분으로 울산지검에 출석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달 7~8일 이틀간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뒤 약 한달 만의 재소환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검사와 지역 출신 수사관 등으로 팀을 꾸려 울산지검에서 조사를 실시한다. 서울중앙지검이 울산에서 조사를 진행하는 것은 지난달 19~20일 이후 두 번째다. 당시 서울중앙지검은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과 송병기 전 울산 경제부시장, 지역 경찰 등을 조사했다.

박 전 비서실장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뤄진 김기현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와 관련해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을 고발했다. 검찰은 박 전 비서실장을 통해 울산 경찰의 선거 개입 의도 등을 조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검찰은 박 전 비서실장을 통해 울산시청 공무원들이 송 전 부시장에게 송철호 당시 울산시장 후보의 공약 수립 과정에 개입한 혐의를 들여다볼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울산시청 일부 공무원들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산재모병원 등과 관련한 정보를 유출해 공약 수립에 도움을 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이전 수사를 통해 공무원들이 송 전 부시장에게 공약 관련 자료를 넘겨준 것은 확인했다. 다만 대부분 공무원들이 ‘송 전 부시장이 선거 캠프에 있는 것을 모르고 자료를 건넸다’거나 ‘선거에 활용될지 알지 못하고 자료를 줬다’는 식으로 진술해 자료 유출과 선거 공약 수립과의 실질적인 연관성을 확인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검찰은 당시 울산시청에 근무했던 박 전 비서실장을 통해 이에 대한 확인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박 전 비서실장은 “이전 조사에서 검찰이 공무원들의 자료 유출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이 있거나 이에 대해 진술할 수 있는 공무원을 알고 있는지 물었다”며 “이번 조사에서는 이 부분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검찰이 울산지검에 캠프를 꾸리는 의도는 박 전 비서실장 조사에 국한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은 물론 울산에 근무 중인 울산경찰청 소속 경찰관과 울산시청 공무원 등에게 출석을 요청했지만, 모두 개인 일정 등을 이유로 소환을 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일부는 오는 23일로 예정된 검찰의 중간 간부급 인사가 완료되면 수사 강도가 약해질 것으로 판단하고 시간을 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번 울산지검 원정 조사를 통해 그동안 거리 및 시간상의 이유를 들어 출석을 회피하는 지역 공무원 및 경찰 등을 집중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조사 테이블을 지근거리에 차리는 만큼 물리적인 거리를 없애 소환에 응하게 하려는 전략이다.

한편 검찰은 23일 중간 간부급 인사 때 수사팀이 전면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설 이전에 공소장을 작성하는 방안까지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울산지검에서의 원정 조사가 마무리되면 기소를 하거나 송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 등 가닥이 잡힐 전망이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