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정 총리, '우한폐렴' 공항 검역태세 점검…"빈틈없이 검역하라"

기사승인 2020.01.24  14:02:53

공유

- 국내 두번째 확진자 발생에 "검역체계 잘 작동하고 있다 판단"
오후 우한폐렴 긴급 관계기관회의 주재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검역현장 방문한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설연휴 첫날인 24일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검역상황을 보고를 받은 후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2020.1.24

[경상일보 = 연합뉴스 ] 정세균 국무총리는 설 연휴 첫날인 24일 인천국제공항을 찾아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비 검역 태세를 점검하고 철저한 검역을 당부했다.

    이날은 지난 20일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발생한 날이기도 하다.

    정 총리는 "1호 환자와 오늘 아침 확진받은 환자 사례를 볼 때 검역체계가 잘 작동했다고 판단된다"며 "앞으로도 검역에 빈틈이 없도록 철저히 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검역 상황을 보고 받은 뒤 제1여객터미널 검역대에서 체온측정과 건강상태 질문서 수거, 입국장 소독 등 입국자 대상 검역 과정을 직접 살폈다.

    정 총리는 검역 인력과 관련해 "인력이 부족하면 일이 소홀히 될 수 있으므로 필요한 조치를 적시에 취해 검역량이 많이 늘어나더라도 제대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검역관들을 격려하면서 "설 연휴인데 쉬지도 못하고 근무하는 검역관들의 노고에 감사하다. 앞으로도 잘 챙겨달라"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상황실에서 긴급 관계기관회의를 열어 우한 폐렴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