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중국 '우한폐렴' 환자에 HIV치료제 투여…백신연구도 착수

기사승인 2020.01.26  15:34:06

공유
   
▲ 지난 24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 집중치료실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을 치료하기 위해 중국 의료진이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용 약물을 시험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베이징 보건 당국은 현재 디탄병원 등 3곳의 관내 병원에서 '우한 폐렴' 환자들에게 HIV 치료에 쓰이는 항레트로바이러스제인 로피나비르(Lopinavir)와 리토나비르(ritonavir)를 투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치료할 수 있는 효과가 입증된 약물은 없는 상태다.

따라서 환자들은 기본적으로 자기 몸의 치유 능력으로 병과 싸워 이겨내야 한다.

'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이 주로 기저 질환이 있는 고령 환자들에게 집중되는 경향을 보이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한편 중국 보건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막을 수 있는 백신 연구 개발에도 착수했다.

중국일보에 따르면 중국 질병통제센터 쉬원보(許文波) 소장은 성공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분리해 백신 개발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경상일보 = 연합뉴스 ]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