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문재인 대통령 “신종코로나 곧 종식…정재계 합심 경제 살려야”

기사승인 2020.02.13  23:11:27

공유

- 대한상의서 신종코로나 간담회
정부 금융지원·신속통관 약속
기업 경제회복 공동 노력 강조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신종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경제계 주요 인사들과의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에서 “방역 당국이 끝까지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코로나 사태가 경제에 미칠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날 서울 남대문시장을 찾은 데 이어 이날 대한상의를 직접 방문해 6개 대기업 대표 및 5개 경제단체장과 간담회를 했다.

간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등이 주요 대기업 총수 및 대표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들의 노력과 설비투자 증가세 및 수출액 증가 등 각종 지표를 거론, “경기가 살아나는 듯해서 기대가 컸었는데, 뜻밖의 상황을 맞게 됐다. 신종코로나 사태가 발생해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아직 국외 유입 등 긴장해야 할 부분들이 많이 남아 있지만, 다행히 국내에서의 방역 관리는 어느 정도 안정적인 단계에 들어선 것 같다”며 정부와 경제계의 공동 노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필요한 금융 지원과 신속한 통관, 특별연장근로 인가, 대체생산품에 대한 빠른 인증 등으로 기업 활동과 국민의 안전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다. 관광업과 같이 직접 타격을 받은 업종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두수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