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맥스터 증설 울산 배제 재검토위 해체를”

기사승인 2020.02.13  23:11:27

공유

- 지역실행기구 경주시민만 참여
탈핵울산 “지역 정치인 행동을”

   
▲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과 고준위핵쓰레기 월성임시저장소 추가건설반대 울산북구주민대책위는 13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재검토위 해체와 함께 성윤모 산업부 장관 해임을 요구했다.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사용후핵연료 보관 시설(이하 맥스터) 증설 문제와 관련해 경주시민들로만 구성된 지역실행기구 구성을 재차 확인하자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이 성윤모 산업부 장관 해임과 함께 송철호 시장과 지역 정치인들의 행동을 촉구하고 나섰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이하 탈핵울산)과 고준위핵쓰레기 월성임시저장소 추가건설반대 울산북구주민대책위(이하 북구주민대책위)는 13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검토위 해체를 요구했다.

탈핵울산은 “재검토위 대변인이 12일 브리핑에서 ‘월성원전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는 주민 찬반과 관계없이 재검토위가 맥스터를 짓자고 잠정 결정한 것과 다름없는 발언이다. 공정성과 투명성을 견지해야 할 재검토위가 스스로 공론화 자체를 훼손했다”고 강조했다.

탈핵울산은 재검토위 17차와 18차 회의록에 재검토위와 경주실행기구 협의위원 6명 중 4명이 지역실행기구 구성 범위에 울산 등 타 지자체 대표와 시민단체 대표를 추가하자는 의견을 밝혔지만 재검토위는 경주 주민들로만 구성된 지역실행기구 구성을 그대로 유지했다고 주장했다.

경주지역실행기구는 맥스터 건설과 관련해 주민 의견을 수렴해 정부가 만든 재검토위에 전달하는 기구로 지난해 11월 출범했다.

탈핵울산은 “월성 원전에서 30㎞ 안에 있는 울산 시민에게 아무런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의견도 묻지 않는 채 진행하는 월성 맥스터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엉터리 공론화를 중단할 것과 재검토위를 해체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에 “송철호 울산시장과 기초자치단체장, 시·구의회, 울산지역구 국회의원들이 앞장서서 핵폐기물 저장시설 증설을 막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북구주민대책위와 탈핵울산은 맥스터 건설 찬반을 묻는 북구주민투표 청원 서명을 진행중이다. 탈핵울산에 따르면 청원서명은 6000명이 넘는 울산 시민이 참여했으며, 일요일까지 1만명 서명을 채워 다음주에 산업부에 공식 주민투표를 요구할 예정이다. 김현주기자 khj11@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