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발전연구원, 청년몰 등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 제시

기사승인 2020.02.13  23:11:27

공유
울산 중구 젊음의 거리에 상권 중심의 르네상스 사업 추진 등 울산지역 전통시장별 활성화 및 성장 방안이 제시됐다. 이경우 울산발전연구원 경제사회연구실장은 13일 ‘전통시장 유형별 활성화 방안 및 자립을 위한 연구 보고서’를 공개해 지역 대표 전통시장에 대한 지원정책을 제안했다.

중앙전통시장(울산큰애기야시장)과 인접한 ‘중구 젊음의 거리’의 경우 보세거리, 성남프라자, 문화의 거리, 옥골시장 등 주변 상권과도 연계성이 높은 점을 감안해 정부의 ‘상권르네상스 사업’을 추진할 것을 건의했다. ‘남구 신정시장’은 청년몰 구축, 노후 전선정비, 신정 야간시장 구축 등 특성화 첫걸음시장(컨설팅) 사업을 우선 추진하고, ‘청년몰 구축을 위한 계획수립 및 수요조사’ 및 ‘고객 편의·공동시설 구축전략 수립’을 위해 특성화 첫걸음시장(기반조성) 사업을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구 동울산종합시장은 특성화 첫걸음(컨설팅) 사업으로 ‘커뮤니티 케어를 위한 공간 조성 및 운영 컨설팅’, ‘시장 내 시간대별 차량통제 시스템’을 위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지역 대학과 연계한 커뮤니티 케어 조직구성 및 운영과 시장 내 차량통제를 위한 시설물 설치를 제의했다. 최창환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