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한강경찰대 수상구조요원, 투신자 수색 중 물속서 사고

기사승인 2020.02.15  16:01:12

공유

- 교각 틈에 몸 끼었다가 30여분 만에 구조…인근 병원으로 이송

   
▲ 한강 소방 보트 [연합뉴스TV 제공]

[경상일보 = 연합뉴스 ] 서울 한강경찰대 수상구조요원 1명이 15일 한강에서 투신자 수색 중 교각의 돌 틈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다가 구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2분께 서울 한강경찰대 A 요원이 마포구 가양대교 북단에서 투신자 수색 중 교각 돌 틈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않는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A씨는 출동한 119 수난구조대에 의해 30여분 뒤인 2시 47분께 구조돼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