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서울중앙지검, 울산 ‘3번째’ 원정조사

기사승인 2020.02.17  21:59:29

공유

- 김기현 측근 비리 수사했던 경찰관·건설업자 등 소환
‘소환 불응’ 황운하 前경찰청장 보강수사도 진행 전망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에 대한 1차 기소를 마친 서울중앙지검이 울산에서 3번째 원정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미 기소된 사안에 대한 공소 유지 차원은 물론, 소환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채 기소된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과 관련된 보강 수사도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지난 14일부터 울산지검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파견해 원정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해 12월과 지난달에 이어 세 번째 원정 조사다.

지난주 조사에서 검찰은 김기현 전 시장의 측근 비리 의혹을 수사했던 울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소속 경찰관 등을 소환 조사했다. 레미콘 의혹 관련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관 등이 대상이었다.

검찰은 이번 주에도 울산지검에서 소환 조사를 진행한다. 이미 수차례 소환했던 울산경찰청 지수대 소속 경찰관 등을 재소환하는 동시에 소환에 불응했던 경찰관 등을 대상으로도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미 기소한 13명의 피고인에 대한 공소 유지 차원에서 수사를 진행하는 한편, 아직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는 황운하 전 청장과 관련해 보강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황 전 청장은 지난 2018년 4월 자유한국당 등으로부터 수사 공정성에 대한 지적을 받자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와 관련해 수사 지휘 없이 수사 결과에 대해 보고만 받기로 했다. 그러나 검찰은 황 전 청장이 수사 회피 후에도 수사를 지시한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중 쪼개기 후원금 사건과 관련된 건설업자 A씨도 소환 대상에 올랐다. A씨는 김 전 시장이 국회의원으로 재직하던 시절 인척들이 편법으로 후원금을 받았다고 진정했고 최근 김 전 시장의 인척들과 함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이 사건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 중 유일하게 검경이 이견 없이 처리한 사건이다.

이와 관련 검찰은 사건 자체보다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타이밍에 대한 의혹을 가진 것으로 관측된다. 이미 2014년께부터 제기된 문제를 뒤늦게 수사한 것은 황 전 청장의 압박에 따라 일선 수사팀이 황 전 청장의 입맛에 맞는 사건을 고른 것이 아니냐고 의심하는 것이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