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롯데별장 친수공간화 협의 주체 문제 난항

기사승인 2020.02.18  21:53:44

공유

- 신 회장 별세로 면담 무기연기
결정권자 없어 사업 오리무중
사업 백지화 우려도 제기 상황
郡 “롯데 입장 정리 안돼 지연”

   
▲ 울주군 삼동면 둔기리 롯데별장.

경상일보자료사진
롯데 측의 국유지 무단 점유로 촉발된 롯데별장 친수공간화 조성 사업이 협의 주체 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다. 협상의 한 축을 담당하던 고 신격호 명예회장 후견인의 영향력이 사라졌기 때문인데, 롯데 측의 사업 추진 의지가 분명치 않아 자칫 사업이 백지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일고 있다.

18일 울산 울주군과 한국수자원공사 등에 따르면 롯데별장 친수공간화 조성 사업을 담당하는 주체가 교체될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지난 1월22일 국유지 관리권을 위임받은 한국수자원공사 울산지사 및 롯데 측과 사업 관련 면담을 가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신 명예회장이 면담 3일 전 별세하면서 무기한 연기됐다.

롯데별장 친수공간화 사업은 신 명예회장 생전 개략적인 사안에 대한 논의는 대부분 완료된 상태였다. 환경부가 해당 부지에 대한 용도를 폐지해 소유권을 기획재정부로 넘기고, 롯데가 기재부로부터 부지를 사들인 뒤 화장실과 주차장 등을 포함한 편의시설을 설치한 뒤 군에 기부채납하는 방식이었다. 사실상 환경부의 입장 정리만 남은 상태였다.

그러나 신 명예회장의 별세로 사업은 오리무중 상태로 접어들었다. 롯데 측을 대표해 협상에 나섰던 후견인의 영향력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신 명예회장 생전에도, 사후 문제는 상속자의 의지에 달린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는데 이런 우려가 현실화된 것이다.

롯데 측은 친수공간화 사업을 후견인이 계속 담당할지, 신 명예회장 상속인들의 법률 대리인이 대신해 맡을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사업이 유족 측의 손으로 넘어갔다는 관측이 유력하다.

이와 관련, 신 명예회장 사후 재산분할 등 문제가 복잡한 상황에서 유족들이 친수공간화 사업에 대한 관심을 가지기 어려운 만큼 사업이 지연되거나 최악의 경우 백지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울주군 관계자는 “면담이 지연되면서 롯데 측의 입장이 정리되지 않아 계속 시간만 지체되는 중”이라며 “지역 사회에서도 지속적으로 롯데 측과 접촉 중인 것으로 알고 있지만 여론이 잘 전달될 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이춘봉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