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 26일 신종 코로나 확진자 1명 추가, 확진자 총 5명으로 늘어

기사승인 2020.02.26  09:29:07

공유

26일 오전 울산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 1명이 추가됐다. 울산지역 확진자는 총 5명으로 늘어났다.
울산시는 이날 남구에 거주하고 있는 21세 남성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경북 경산에 있는 대학교에 재학중이다.
울산시에 따르면 지난 22일 토요일 이 확진자가 31번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이라고 대구시에서 통보받았다. 당일 곧바로 남구보건소에서 확진자에게 자가격리하라고 했다. 이어 23일 확진자는 발열 증세가 나타나자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26일 오전 5시45분 확진자로 나왔다.
 울산시는 기초 역학조사 뒤 남구보건소 구급차로 울산대병원 음압 병동에 격리하기로 했다. 울산시는 역학조사에서 이 확진자가 신천지 신도인지, 31번 확진자와 함께 예배를 봤는지 등에 대해 확인할 예정이다.
이 확진자 가족은 부모와 조모, 남동생 등 모두 5명이라고 밝혔다. 현재 가족들의 상태는 양호하다.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