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5월 예정 쇠부리축제도, 코로나여파로 잠정연기

기사승인 2020.02.27  23:11:13

공유

울산 북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세에 따라 오는 5월 열릴 예정이던 제16회 울산쇠부리축제를 하반기로 잠정 연기한다고 27일 밝혔다. 정확한 시기는 추후 확정한다.

울산쇠부리축제추진위원회와 북구는 축제 개최 여부를 두고 신중한 논의를 거쳐 주민과 방문객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아 잠정 연기를 결정했다.

제16회 울산쇠부리축제는 오는 5월8일부터 10일까지 달천철장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다. 올해는 축제의 정체성 확보와 확장성 도모를 위해 축제 개최 이후 처음으로 북구청 광장에서 달천철장으로 장소를 옮겨 진행할 계획이었다. 정세홍기자 aqwe0812@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