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청와대 “중국인 입국 전면금지 않는 건 실효성·국민이익 고려”

기사승인 2020.02.27  23:11:13

공유

- “중국 눈치보기 주장 유감”

   
▲ 자료사진

청와대는 27일 “정부가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지 않는 것은 방역의 실효적 측면과 국민의 이익을 냉정하게 고려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국인 입국금지 요구가 나오고 있음에도 전면금지 대신 ‘특별입국절차 시행’ 조치를 유지하는 배경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정부가 중국인 입국을 전면 제한하지 않는 것은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가운데 최선의 대응 방안’을 검토한 결과”라며 “‘중국 눈치보기’라는 일각의 주장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우선 “당국의 ‘특별입국절차’가 실효적으로 작동하고 있다. 중국뿐 아니라 홍콩, 마카오에서 입국하는 내·외국인들에게 ‘자가진단 앱’ 설치까지 의무화한 우리나라의 특별입국절차부터 방역당국의 대응을 한 외신은 ‘독보적’이라고까지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최근에는 입국하는 중국인의 숫자 자체가 많지 않다. 오히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의 숫자가 두배 가까이 더 많은 상황”이라며 “자칫 우리 국민의 피해를 유발할 수 있어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또 “현재 중국에서 확진자 수가 큰 폭으로 떨어지고 있다는 발표가 나오는 것도 주목해봐야 한다”며 실효성을 고려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