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배우 오민석 “멋진 역할보다는 연기 스펙트럼 넓혀가고파”

기사승인 2020.03.25  22:37:49

공유

- 종영 주말극 ‘사랑은…’서
재벌 3세 도진우역 맡아 열연
최근엔 관찰예능 출연해 주목

   
▲ 주말극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재벌 3세 도진우를 연기한 배우 오민석.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저와 설아를 이어줬으면 좋겠다는 반응에 놀랐어요. 제가 바람을 피웠기 때문에 주변 분들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혼수상태에서 깨어나면 ‘욕받이’가 될 거라 생각했거든요.”

배우 오민석(40)은 최근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에서 예상치 못한 시청자 반응이 흥미롭다는 듯 웃었다.

오민석은 종영한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에서 재벌 3세 도진우를 연기했다. 불륜관계인 문해랑(조우리)과 여행을 가던 중 일어난 교통사고로 혼수상태에서 이혼을 당했으나, 깨어난 후엔 전 부인 설아(조윤희)에게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로부터 많은 응원을 받았다. 결국 결말에서 그는 설아와 재결합에 성공한다.

그는 “사풀인풀은 물 흐르는 대로 했던 작품”이라며 “예전에는 잘해야지 혹은 보여줘야지라고 생각했다면 이번엔 욕심 없이 편안하게 했다”고 밝혔다.

그는 “드라마 초반부터 진우를 미워하지 않으려 했다. 이해되지 않는 인물은 아니었다”면서도 “중후반 드라마의 흐름이 바뀌며 태세전환을 하긴 했다”며 웃었다.

최근엔 SBS TV 관찰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했다. 부모님 집 바로 옆집에 살며 본가를 제집처럼 드나들고, 빨래까지 맡기는 충격적인 일상으로 ‘현실판 기생충’이라는 소리를 듣기도 했다. 오민석은 “프로그램 특성상 밉상인 면만 부각이 돼 걱정도 있었지만 시간이 지나니 신경 안 쓰게 되더라”며 “솔직히 말씀드리면 대부분 가정의 남자들이 다 그렇다. 그걸 대변했다는 통쾌함도 좀 있다”며 웃었다.

그는 “본인의 차가운 이미지를 ‘미운 우리 새끼’가 많이 깨준 것 같다”며 “차기작으로 멋진 역은 안 하고 싶다. 연기 스펙트럼을 점점 넓혀나가고 싶다”며 연기 욕심을 보였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