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현대자동차 ‘연장근무’ 난항…노조 찬반 팽팽

기사승인 2020.03.25  22:37:49

공유

- 확대운영위서 결론 도출 실패…연장 ‘공감’ 방식 ‘이견’
주7일 근무 거부감에 금속노조·민노총 반대 입장도 부담

   
▲ 자료사진
신종코로나로 촉발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현대자동차 사측이 제안한 ‘특별연장 근무’가 노조 내부 논의 단계에서 진척을 보지 못한 채 난항을 겪고 있다. 노조는 다음달 6일 확대운영위원회를 다시 열어 결정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찬반 의견이 팽팽하고 방식에도 이견을 보여 진통이 예상된다.

현대차 노조는 25일 각 사업부 대표와 지부 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확대운영위원회를 열고, 사측이 생산량을 만회하기 위해 제안한 한시적인 최대 주 60시간 근무 방안에 대해 논의를 벌였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사측은 지난 18일 노조에 최대 주 60시간 근무 검토를 위한 실무협의를 제안했다. 현재 기본 근무시간인 주 40시간에 토요일 특근 8시간을 포함해도 주 48시간인 근무시간을 △주말 특근 연장 또는 △평일 잔업 시행을 통해 최대 주 60시간으로 확대하자는 내용이다.

노조는 이에 실무협의, 각 공장별 대의원회의를 통해 현장 의견 수렴 절차를 거친 뒤 이날 확대운영위원회를 열었으나 결론 도출에 실패했다.

노조 관계자는 “확대운영위원들(24명)이 전체적으로 특별연장근무를 하는 것에 대해서는 공감을 하고 있으나 세부적인 방식에 대해 이견을 보여 각 사업부 대의원들과 현장 소통을 더하고 차기 확대운영위 회의에서 결정하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밝혔다.

결론 도출이 늦어지는 것은 조합원들 사이에서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나뉘고 있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특별연장 근무가 이뤄지면 ‘주말없는 생활을 해야한다’는 거부감과 연장 근무가 무산되면 ‘부품업계 연쇄 도산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엇갈리는 탓이다.

노조 관계자는 “협력사와의 공생은 매우 중요하다”면서도 “주 7일 근무에 대한 거부감과 주 40시간 근무 체제가 흔들릴 것이라는 우려도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한 상급단체인 금속노조와 민주노총이 주 52시간을 무력화하는 어떤 조치에도 반대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반면 협력사들은 한시적인 주 52시간 근무제 유예를 호소하며 지난 20일 북구청을 통해 현대차 노사에 ‘완성차 특별연장근로 시행을 위한 탄원서’를 전달한 바 있다,

울산시도 전국 시·도협의회에 이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업종 주 52시간 근무제 한시적 유예 방안’ 대정부 건의안을 발의했다.

한편 현대차 노조는 14대 사업부 대표(9명)·대의원(267명) 선출을 완료하고 임단협 등 본격적인 올해 사업에 착수한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