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민생당 고원도 울산 남구을 예비후보, “후보 사퇴하고 탈당”

기사승인 2020.03.26  01:53:20

공유

민생당 고원도 울산 남구을 예비후보는 25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후보에서 사퇴하고 당에서도 탈당한다”고 선언했다.

고 예비후보는 총선 후보 등록을 하루 앞둔 이날 “민생만을 향해 숨 가쁘게 달려온 90일간 선거운동을 중단하고 예비후보와 민생당 남구을 지역위원장직을 사퇴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 후보는 당초 안철수 정당으로 불린 국민의당 소속 출마를 염두에 뒀지만 국민의당이 지역구 없이 비례대표 정당으로 방향을 정해 무산된 바 있다.

고 예비후보는 “정치의 본질은 민생이며, 생활이 곧 정치라는 신념으로 30여년간 환자를 돌보던 한의원 진료실을 박차고 나와 골목골목마다 민의를 찾아 나섰다”며 “그러나 현실정치의 높은 장벽과 호남 중심의 제3당인 민생당 한계, 한의사 고원도의 부족함을 솔직히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남구을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박성진 전 대통령 울산대선공약실천단 부단장, 미래통합당 김기현 전 울산시장, 민중당 조남애 전 남구의원, 국가혁명배당금당 박병욱 시당위원장 등 4파전으로 압축됐다. 이왕수기자 wslee@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