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태극전사들, 선수촌 떠나 ‘집으로’

기사승인 2020.03.26  21:42:43

공유

- 올림픽 1년 연기…집·소속팀서 휴식·훈련키로
2주 격리·음성 판정지 제출해야 재입촌 가능
장애인대표팀도 이천훈련원 훈련 3주 중단

   
▲ 2020 도쿄올림픽 개최 1년 연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진천선수촌이 휴촌에 들어간 26일 충북 진천 선수촌 웰컴센터 앞에서 국가대표 선수들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이 1년 후로 연기되자 훈련에 매진해 온 국가대표 선수들이 잠시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을 떠나 휴식에 들어간다.

탁구 대표팀 선수와 지도자가 26일 오전 가장 먼저 선수촌을 떠났고, 남녀 양궁 대표팀, 수영 다이빙, 레슬링, 핸드볼 등 진천선수촌에서 구슬땀을 흘리던 태극전사 204명이 집으로 향했다.

대한체육회는 올림픽 연기 후 국가대표 훈련 시스템을 재정비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그간 외출·외박 통제로 스트레스를 받던 선수·지도자에게 여유를 주고자 26일 진천선수촌의 운영을 멈추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국가대표 선수들과 지도자 500여명은 26~27일 이틀에 걸쳐 선수촌을 떠나 집 또는 소속팀으로 돌아가 휴식과 훈련을 병행한다.

   
▲ 2020 도쿄올림픽 개최 1년 연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진천선수촌이 휴촌에 들어간 26일 충북 진천 선수촌 웰컴센터 앞에서 국가대표 선수들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체육회는 이 기간 선수촌 방역을 진행하고 올림픽 연기에 따른 재입촌 후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 집중도 제고를 위한 대책도 세운다.

대부분이 자신의 차량으로 선수촌을 떠났고, 개인 차량이 없는 일부 선수의 경우에는 가족이 나와 데려갔다.

또 국군체육부대, 한국체대는 소속 선수들을 태우기 위해 차량을 선수촌으로 보냈다.

체육회는 선수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외출·모임·종교행사 참석을 자제하고 위생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각 종목 대표팀 감독과 코치들에겐 매일 선수들의 건강을 점검해 보고서를 제출토록 했다.

27일에는 역도, 기계체조, 태권도, 사격, 유도 등 290명의 선수와 지도자가 퇴촌했다.

선수와 지도자들은 3주 후부터 선수촌에 다시 들어올 수 있다.

신종코로나에 따른 2주간의 격리와 검사 음성 판정지를 체육회에 제출하고, 강화한 입촌 검사를 받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을 최대 5주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대한장애인체육회도 2020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이 내년으로 연기됨에 따라 이천훈련원에서의 훈련을 3주간 중단하기로 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도쿄패럴림픽이 연기됨에 따라 이천훈련원에서 외출·외박도 없이 훈련해 온 국가대표선수단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4월1일부터 3주간 훈련을 중단한다”면서 “재입촌 시기와 방법 등은 신종코로나 상황에 따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참가선수단 및 대회 참가 관계자들의 안전과 건강을 배려해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와 도쿄올림픽·패럴림픽대회조직위원회가 대회 개최 연기를 결정한 데 대해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한 “대회 연기로 향후 변경이 예상되는 대회 출전자 격과 일정 등과 관련해 IPC, 국가별 패럴림픽위원회, 조직위 등과 긴밀히 협조해 우리 선수들이 불이익을 당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