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코로나19 울산 7번 확진자, 22일 완치후 5일만에 재발

기사승인 2020.03.27  11:37:18

공유

- 울산 7번 환자는 이손요양병원에서 근무하는 작업치료사

   

울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 후 재발하는 사례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울산시는 지난 22일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울산 7번(23·여·울주군) 환자가 다시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아 27일 울산대학교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현재 7번 환자는 약간의 가래 증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 26일 코로나 의심 증상 발견후 서울산보람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27일 오전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울산 7번 환자는 이손요양병원에 근무하는 작업치료사다. 

울산시 관계자에 따르면 7번 환자는 22일 퇴원후 재입원 전까지 출근을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따라서 재감염 보다는 재발에 초점을 두고, 퇴원후 재입원 전까지 5일 동안의 이동경로에 대해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한편 27일 오전 현재까지 울산에는 총 39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타 지역에서 전원된 1명을 포함해 21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