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잿더미 뚫고 나온 새생명에게서 희망을 봅니다

기사승인 2020.03.30  23:56:34

공유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세가 좀체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우리는 예측하기 힘든 엄청난 현실의 위협과 맞서고 있다. 의료진, 소방관, 공무원, 자원봉사자, 시민 등 우리 사회를 지탱하는 힘들은 더 감동적이다. 지난 19일 발생해 약 200㏊의 산림이 불에 탄 울주군 웅촌산불 현장에 30일 화마를 견뎌낸 작은 생명이 잿더미속에서 자라고 있다. 그래도 희망은 있다. 김경우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세가 좀체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우리는 예측하기 힘든 엄청난 현실의 위협과 맞서고 있다. 의료진, 소방관, 공무원, 자원봉사자, 시민 등 우리 사회를 지탱하는 힘들은 더 감동적이다. 지난 19일 발생해 약 200㏊의 산림이 불에 탄 울주군 웅촌산불 현장에 30일 화마를 견뎌낸 작은 생명이 잿더미속에서 자라고 있다. 그래도 희망은 있다. 김경우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