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민중당 울산북구지역위, 보궐선거 미래통합당 후보 사퇴 촉구

기사승인 2020.03.31  00:38:42

공유
   
▲ 민중당 북구지역위원회는 30일 북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 북구지역 보궐선거에 미래통합당 후보는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민중당 북구지역위원회는 30일 북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 북구지역 보궐선거에 미래통합당 후보는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강진희 전 북구의회 의원과 임수필 북구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북구는 농소1·송정·강동 가 선거구 북구의원 보궐선거가 함께 치러지게 된다. 

박상복 미래통합당 의원이 국회의원 출마를 위해 사퇴했기 때문”이라며 “당선된지 불과 2년도 안돼 유권자의 뜻을 저버리고 국회의원에 출마했던 박상복 전 의원으로 인해 주민들은 오롯이 선거비용 재정적 부담을 떠안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보궐선거는 주민은 안중에도 없고 풀뿌리 민주주의를 무시해 생긴 세금낭비의 전형이다. 보궐선거의 원인이 된 미래통합당은 후보출마를 중단하고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정세홍기자 aqwe0812@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