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양산~부산 광역철도.울산시, 현실화 팔 걷어붙여

기사승인 2020.05.06  22:06:21

공유

- 부산 노포~양산 북정과 연결
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 기대
양산을 김두관 당선인도 공약
공조 통해 대정부 설득 방침
양측 선호노선 달라 조율부터

   
▲ 자료사진

울산시가 울산~양산~부산을 연결하는 광역철도(경전철) 건설사업의 현실화에 총력전을 펼친다. 정치력을 갖춘 경남 양산을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당선인과 공조해 대정부 설득전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다만 두 도시간 선호하는 노선이 다르다는 점은 해결해야 할 과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6일 월간업무보고회에서 “지난 총선 등 정치적 지형 변화에 적극 대응해 광역철도를 실현하도록 해야 한다”며 “철도의 노선에 대해서도 2가지 방안을 모두 검토해 최적안을 찾으라”고 특별지시했다.

울산시는 부산, 양산과 지난 2007년 이 사업을 공동 추진했지만, 기재부의 예비타당성조사에서 탈락했다. 당시 BC 값은 기준 1.0에 크게 못미치는 0.5에 불과했다.

‘울산~양산~부산’ 광역철도는 현재 공사 중인 부산 노포~양산 북정 노선(12.5㎞)과 연결하면 ‘초광역 교통·경제생활권’을 구축, 도심 광역교통 수요를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고 지역균형발전도 도모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지난해 ‘울산~양산~부산’을 연결하는 광역철도(경전철) 건설사업 재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광역철도 구간은 국토교통부장관, 광역시장, 도지사가 국가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정·고시한다. 시는 국토부에 광역철도 사업의 실질적 추진을 위해 광역교통 관련 중·장기 법정 계획인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과 철도운영 효율화를 위한 중장기 계획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드시 반영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양산에서는 김두관 당선인이 이 사업을 공약으로 채택해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 건의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 사업은 무엇보다 지자체들간 협력이 필수다. 두 도시는 광역철도 건설에는 뜻이 같지만, 선호하는 노선은 서로 다르다.

울산시의 경우 신복로터리~KTX울산역~양산 북정을 잇는 구간(41.2㎞)을 밀고 있다. 사업비는 1조1761억원이다. 현재 공사 중인 부산 노포~양산 북정 노선(12.5㎞)과 연결하면 동남권 광역교통망을 구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양산시는 무거삼거리~대복삼거리~삼호삼거리~덕계사거리~월평~스포원파크~노포역 구간(34.2㎞)을 선호하고 있다. 사업비는 1조6300억원이다.

송 시장의 지시에 따라 울산시는 양산과 두개 노선의 타당성을 분석해 최적의 노선을 확정짓는다는 계획이다.

송 시장은 이날 울산형 뉴딜 사업 추진 기자회견에서 “동일한 광역철도 사업에 두 지자체가 다른 노선으로 정부와 협의하면 오히려 악재가 될 수 있어 조심스러웠다”며 “김두관 당선인은 참좋은지방자치위원장으로 광역철도를 실현할 좋은 인물로, 이제는 전면적으로 내세울 때가 됐다. 양산과 협의해 최선의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강조했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