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통합당 시당, 김진규 남구청장 사퇴 촉구

기사승인 2020.05.21  21:02:40

공유
   
▲ 미래통합당 울산시당 대변인단은 2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심에서도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김진규 울산시 남구청장의 즉각적인 사퇴와 더불어민주당의 사죄를 촉구했다.

“양심이 있다면 즉시 물러나야”
대법원 판결 남겨놓고 있지만
항소심서도 당선무효형 받자
서동욱·박성진·김지운 등
재선거 여야 후보 10명 거론도


미래통합당 울산시당이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항소심에서도 원심과 같은 당선무효형을 선고 받은 김진규 남구청장에 대해 즉각 사퇴 및 사죄를 촉구하는 등 여론전에 나섰다. 또 남구청장 재선거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여야 후보군 약 10명이 자천타천 거론되며 재선거전에 불이 붙는 모습이다.

통합당 시당 대변인단은 21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 남구청장이 2심에서도 당선무효형을 선고 받았다”며 “즉각 사퇴해 행정공백을 최소화해야 하며, 반성 없이 대법원에 상고할 경우 남구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당 대변인단은 특히 “변호사 출신 김 구청장이 법망의 허점을 이용해 재판지연은 물론 헌법소원까지 내며 시간 끌기에 혈안이 됐다”며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무자격 후보를 공천하고, 남구 행정을 마비시키고, 갈길 바쁜 남구의 미래를 엉망으로 만든 공범인 민주당 역시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며 “남구주민에게 석고 대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변인단은 “남구의 행정공백을 우려하며 빠른 재판 진행을 요구한 통합당은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준엄한 재판부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늦어진 남구발전과 위기에 처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구정이 흔들리지 않고 운영될 수 있게 협조와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진규 남구청장이 대법원 판결을 남겨놓고 있지만 항소심에서도 당선무효형을 선고 받음에 따라 벌써부터 재선거 후보군으로 약 10명 안팎이 꼽히고 있다.

민주당에선 2년 전 남구청장 당내 경선에 참여했던 박성진 전 남구의원과 김지운 전 시당 수석대변인을 비롯해 김승호 전 시당 정책조정위원장, 이재우 전 민생실천위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시의회 부의장을 맡고 있는 이미영 전 남구의원도 후보군으로 분류된다.

통합당에선 2년 전 지방선거에서 김 청장에게 패한 서동욱 전 남구청장을 비롯해 남구의장을 역임한 안수일 시의원, 임현철 전 시의원 등이 자천타천 거론되고 있다. 이중 지난 총선에서 남구갑 이채익·남구을 김기현 후보의 당선에 기여한 서 전 남구청장이 유력 후보군으로 꼽힌다.

민중당 소속으론 남구청장 재선거를 염두에 두고 제21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은 김진석 전 남구지역위원장을 비롯해 조남애 전 남구의원 등이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기초자치단체장 재·보궐선거는 4월 첫번째 수요일 실시된다. 김진규 남구청장이 대법원에서 원심을 뒤집는 판결을 받아내면 재선거 자체가 성립되지 않지만 재선거일 한 달 전까지 당선무효형이 나오게 되면 내년 4월7일이 재선거일이 된다. 이왕수기자 wslee@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