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현대차 노조 “광주형일자리 즉각 중단을”

기사승인 2020.05.21  21:02:40

공유

- 이상수 지부장, 서울 금속노조서
전국 일자리감소 위기 초래 주장

   
▲ 21일 오후 서울 금속노조에서 열린 ‘광주형 일자리 강행 규탄 및 전면 재검토 촉구’ 기자회견에서 현대자동차 이상수 노조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이상수 현대자동차 노조지부장이 21일 서울 금속노조에서 열린 ‘광주형 일자리 강행 규탄 및 전면 재검토 촉구’ 기자회견에서 광주형 일자리의 즉각 중단을 거듭 촉구했다.

이 지부장은 “광주형일자리는 경차시장의 공급과잉을 불러와 전국의 일자리 감소와 구조조정의 태풍이 몰아쳐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우는’ 꼴이 될 것”이라며 “경차 시장의 공급과잉은 결국 중, 대형으로 옮겨가 다른 일자리의 위기를 초래하는 원흉이 될 것이 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국내 경차와 소형 SUV 판매시장이 12만대에 불과해 광주에 10만대 공장 건설시 스파크와 티볼리, 코나, 모닝 등을 생산하는 울산과 서산, 창원 등 타 지역 일자리 1만2000개가 사라지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광주형일자리가 국내 일자리의 저임금 기조를 유도해 전 산업 노동계의 임금 하방압력 수단으로 악용되고, 국내 저성장 경제구조의 악순환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민주노총 울산·광주본부와 금속노조 현대기아차 노조 등이 주관한 이날 기자회견에서 “자동차업계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의 중단과 전면 재검토를 요구한다”며 “정부와 광주시가 업계의 요구를 무시할 경우 강력한 투쟁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