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지역 휴양지·해변마다 ‘알박기 텐트’ 극성

기사승인 2020.05.21  21:02:40

공유

- 신종코로나 사태 속 바닷가 등 찾는이 늘어…장박 텐트 기승
평일 주전휴양지 50여개 텐트들 ‘빼곡’ 주차장 차량은 3대뿐
연락처 없고 강제철거 어려워…북구 “조만간 공유수면 점검”

   
▲ 울산 동구 주전야영장에 이용객이 상주하지 않는 수십여 개의 텐트가 장기간 설치되어 있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신종코로나로 탁 트인 해변 등을 찾는 시민들이 많아지면서 무료로 야영이 가능한 주전휴양지와 정자·강동해변 등 공유수면까지 일명 ‘알박기’로 불리는 장박 텐트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

지난 19일 찾은 동구 주전휴양지. 이날은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수십여개에 달하는 텐트가 빼곡하게 자리잡고 있었다.

맞은 편 하천가와 공원부지에도 주인 없는 텐트들만이 자리하고 있었다. 텐트 위에 달린 현수막에 ‘공원구역에서 취사와 야영을 금지한다’는 문구가 무색할 정도였다.

일대를 둘러보니 텐트 안에 사람은 거의 없었다. 일부 이용객이 이날 방문해 텐트를 새로 설치하는 등의 모습은 목격됐으나 기존 설치된 텐트 내부에서 인기척은 찾기 힘들었다. 이날 설치된 텐트는 50여개가 넘는 것으로 추정됐으나 주차장에는 단 3대의 차량만이 주차돼 있었다.

각 텐트에는 저마다 관리자가 순찰을 다녀갔다는 안내문이 붙어있었다. 일부 텐트는 지난달 23일 부착됐고 일부 텐트는 지난 8일, 지난 18일에도 부착됐다.

약 한 달여가 지났지만 안내문에 ‘이용자 유무 확인’란과 ‘이용자 연락처’를 남기는 란은 텅 비어 있었다. 안내문에는 “다수의 시민이 사용하는 공공장소다. 일부 이용객들이 텐트를 장기간 방치하고 있어 각종 민원이 야기된다. 이런 사정으로 텐트 설치기간을 제한한다”는 내용이 적혀있었지만 잘 지켜지지 않고 있었다.

이처럼 장박 텐트가 극성을 부리고 있으나 행정기관에서 강제철거는 사실상 힘들어 뾰족한 대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사용을 하지 않는데도 텐트를 쳐놓고 시간 날때마다 와서 이용하는 등 공공장소를 사실상 사유화하고 있어 관련 민원마저 다수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장박 텐트는 공원구역과 개발제한구역은 물론 해변가 공유수면도 마찬가지였다. 취재진이 주전해변, 강동해변, 신명해변 등을 둘러본 결과 그늘이나 관리동·화장실 등이 가까운 소위 명당 자리에는 어김없이 주인 없는 텐트가 있었다. 바람에 날아가지 못하게 돌로 고정시킨 걸 보면 오랜 기간동안 설치돼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이와 관련해 동·북구 등 지자체는 장박 텐트와 관련한 잦은 민원 제기에도 불구하고 쉽사리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주전휴양지의 경우 소유주가 한국자산관리공사여서 강제철거가 쉽지 않고, 계고장 부착으로 이용자에 협조를 요청하고 있으나 연락처를 거의 남기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동구는 장박 텐트와 관련해 이날 한국자산관리공사와 협의에 나선 상황이다.

또 북구는 신명·산하·구암해변 등 조만간 공유수면 점검에 나서 장박텐트 등 불법시설을 점검하고 자진철거를 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정세홍기자 aqwe0812@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