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月影(달그림자)-이토민

기사승인 2020.05.22  11:01:47

공유

잠들면 달 그림자는 멀어지고
睡眠遙月影
(수면요월영)

눈을 뜨면 희붐한 빛이 밝으니
起枕曉光明
(기침효광명)

문앞에 푸른 대나무 쓸쓸한데
門首蕭靑竹
(문수소청죽)

처마에 풍경소리는 가벼웁네
屋檐風鐸輕
(옥첨풍탁경)

동쪽 언덕은 꽃 피어 타오르고
東原花綻燃
(동원화탄연)

서쪽기슭 새소리는 짝을 하니
西麓鳥聲竝
(서록조성병)

외진 곳 산들바람 재촉하는데
僻壤微颸促
(벽양미시촉)

산머리에 구름안개 다투구나
山頭雲霧爭(산두운무쟁)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