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凡西吟(범서를 읊다)-이토민

기사승인 2020.05.22  11:01:47

공유

무학산 구름봉우리 
금슬을 재촉하고
舞鶴雲峰琴瑟催(무학운봉금슬최)

늠내에 푸른물결
맑은 빛 돌아 드니
廣川蒼浪淸光回(광천창랑청광회)

곡연에 물빛은
사연을 희롱하는데
曲淵水色泗淵戱(곡연수색사연희)

사일에 물쌀은 
꺼리고 다툼을 않네
沙日波流不忌猜(사일파류불기시)

욱곡에 금이 나서
산골짜기 밝은데
旭室生金溪澗晃(욱실생금계간황)

범서 자란 들풀
화초 향 다가 오고
凡西野草薰香徠(범서야초훈향래)

망성에 푸른 대나무
산들바람 재촉하는데
望星綠竹軟風促(망성녹죽연풍촉)

선바위 아침 노을
강위에 높았구나
立石朝霞江上嵬(입석조하강상외)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