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土屋書生( 흙집에 서생)-이토민

기사승인 2020.05.22  11:01:47

공유

무학산에 봄바람은
금슬을 다투고
舞鶴春風琴瑟爭
(무학춘풍금슬쟁)

앞산은 비오니
산골물소리 성한데
南山雨水澗流盛
(남산우수간류성)

정원에 모란은
요염한 정을 피우니
庭園牧丹艶情發
(정원모란염정발)

흙집에 글선비는
문기가 얽히는구나
土屋書生文氣橫
(토옥서생문기횡)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