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雨濕花王(비젖은 모란)-이토민

기사승인 2020.05.22  11:01:47

공유

꽃중에 왕은

하늘아래에 절색이라
花王天下色
(화왕천하색)
 
빗물에 젖어
몸가릴 힘도 괴로운데
雨濕困依身
(우습곤의신)

봄바람에 아양을 떨고
활짝 피어나
媚態春風發
(미태춘풍발)

짙은 향으로
홀로 이웃을 희롱하네
濃香弄越隣
(농향롱월린)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