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書沈(책에 잠김)-이토민

기사승인 2020.05.22  11:01:47

공유

동인은 타고난 성품으로
마음에 떨어질 수 없고
同仁稟性不離心
(동인품성불리심)

올바른 도는 공허함으로
안타까이 헤아리는데
正道空虛惋惜勘
(정도공허완석감)

품성과 인덕은 바로 그때
비박함을 돌아보면서
品德當今顧菲薄
(품덕당금고비박)

궁벽한 선비 예에 노닐어
항상 책에 잠기노라
僻儒遊藝恒書沈
(벽유유예항서침)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