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淸早( 날샐 무렵)-이토민

기사승인 2020.05.22  11:01:47

공유

풀벌레도 날샐 무렵
날아 가기를 연습하고
草蟲淸早習翺翔
(초충청조습고상)

미물도 저녁노을이면
먼길 기어 가는데
微物晩霞爬遠行
(미물만하파원행)

초생달 연한 바람은
뜻대로 다그치는데
尾月軟風隨意迫
(미월연풍수의박)

외진 시골에 유사는
바라볼 곳을 모르네
僻鄕儒士不知望
(벽향유사부지망)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