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宴居蔬食( 거친 음식에 연거)-이토민

기사승인 2020.05.22  11:01:47

공유

 벽촌에 거친 음식은
맛좋은 활력인데
僻村蔬食活珍羞
(벽촌소식활진수)

밝을녁 아침식사로
수저를 짝을 하니
平曉朝餐匙箸逑
(평효조찬시저구)

마른 멸치 국과 밥
초라한 삶이지만
燥鱴飯羹生簡陋
(조멸반갱생간루)

늘그막 시와 술로
편히 살며 머무르네
晩來詩酒宴居留
(만래시주연거류)

[약력] 한시인 토민 이수우
- 성균관대학교 유교문화 콘텐츠 연구소 연구원(전)
- 한국서예학회 회원
- 토민 금석학연구소 소장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