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1인 소자본창업, 배달 음식점 혼밥 프랜차이즈 '싸움의고수' 눈길

기사승인 2020.05.25  17:55:14

공유
   

코로나19로 인해 요식업계가 유례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속 거리두기로 다소 완화된데다 재난 지원금 사용으로 요식업계가 조금씩 활기를 띠고 있는 모습이지만 코로나19의 장기화를 예상하는 전문가들이 많아 요식업계의 전망이 그리 밝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하지만 이러한 가운데에서도 배달 음식점은 상대적으로 선전하고 있는 곳들이 많다. 이는 코로나19 이전부터 있었던 언택트(비대면) 문화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더욱 확산하면서 매장을 방문하는 대신 주거지에서 배달로 주문하는 소비자들이 급격히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런 추세에서 눈에 띠는 배달 음식점 중 하나는 1인보쌈 전문점 '싸움의고수'이다. 해당 브랜드는 국내 최초로 1인보쌈 시대를 열었으며, 기본 가격이 5800원인 1인보쌈을 비롯해 1인삼겹살, 1인족발, 1인닭볶음탕 등 가심비 높은 혼밥 메뉴로 1인가구 및 혼밥인구, 집콕족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이색적인 혼밥, 배달 메뉴라인을 앞세워 소비자들의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내고 있는가 하면 프랜차이즈 시장에서는 요즘 뜨는 창업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코로나19가 한창이던 지난 4월에만 무려 12곳의 가맹 계약이 이뤄졌을 뿐만 아니라 이달 들어서도 계약이 잇따라 체결되며 135호점을 돌파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이에 더해 남자소자본창업, 여자소자본창업 아이템을 찾는 예비창업자들은 물론이고 기존 요식업 매장을 업종전환, 변경창업을 하려는 자영업자들과의 상담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가맹 계약이 임박해 있거나 점포 선정중인 예비 가맹점주들이 많아 내달 140호점 돌파가 무난할 것이라는 게 브랜드 측 설명이다.
 
이같은 성장세의 요인으로는 배달 판매 상승에 따른 가맹점들의 매출 안정성 강화와 함께 매장 운영시스템의 장점을 빼놓을 수 없다. 이는 홀 업무 효율은 높이고 인건비는 절감되는 '무인 주문시스템', 1인보쌈 메뉴 제공시간이 2분에 불과한 '패스트푸드 시스템'으로 요식업 경험이 없는 초보자도 수월하게 운영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여기에 배달 전문 가맹점 출점을 확대한다는 본사의 방침에 따라 배달 창업에 관심을 보이는 예비창업자들이 많았다는 후문이다. 브랜드 관계자는 '배달 전문 가맹점은 최소 6평 창업으로 혼자서도 운영이 가능해 초기 투자금, 임대료, 인건비 등 비용 절감 측면에서도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배달 전문 가맹점이 아닌 10평대의 소규모 창업으로는 홀, 배달, 테이크아웃 등 다각적인 판매로 평수 대비 매출을 극대화할 수 있다"며 "요식업 프랜차이즈 분야에서 다년간의 경험을 가진 본사 창업 전문가가 점주님의 투자금 규모, 상권의 특성, 매장 환경에 따른 맞춤형 창업을 제안해 드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요즘 뜨는 체인점 '싸움의고수'는 2개 이상의 가맹점을 운영하는 다점포 점주들이 다수이며 향후 오픈 예정되어 있는 가맹점들 중에서도 기존 점주들이 추가로 가맹점을 오픈하는 사례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규 창업 및 업종변경 문의는 브랜드 홈페이지 또는 대표 전화로 가능하다.

[경상일보 = 배정환 기자 karion79@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