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에어부산, 전 공항지점 탑승구 앞 자동 손소독기 비치

기사승인 2020.05.26  00:54:11

공유
   
▲ 에어부산 승객이 탑승 전 탑승구 앞에 비치된 자동 손 소독기로 손소독을 하고 있는 모습. - 에어부산 제공

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손님들의 안심 탑승을 위해 25일부터 국내 전 공항 지점 탑승구에 자동 손 소독기를 비치한다고 밝혔다.

에어부산은 지난달 27일 국적 항공사 중 처음으로 국내 전 공항 지점 탑승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비치, 자체 발열 검사를 시행한데 이어 자동 손 소독기까지 비치하며 기내 감염에 대한 탑승객의 불안감을 철저히 해소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공항 발권 창구 앞에 고객 간 거리 두기, 탑승 전 손 소독, 셀프 탑승권 인식, 기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을 시행한다. 이미 도입한 기내 가운데 좌석 비우기, 기내 다중이용시설물 상시 소독 등도 더욱 엄격하게 시행할 예정이다.

이러한 철저한 보건안전 제도들은 안전한 항공기 탑승과 탑승객들의 불안감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한태근 사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항공기 이용과 선택에 대한 기준이 변화될 것으로 판단해 기내 감염 예방을 경영의 중요한 축으로 준비할 계획이다”며 “에어부산 손님들께서 항공권 발권부터 목적지에 도착하는 순간까지 안심하고 이용하실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박진우기자 iory8274@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