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검찰, 송시장측 뇌물수수·채용비리 의혹 정조준

기사승인 2020.05.27  21:10:08

공유

- 前선거대책본부장 영장 청구

   
▲ 자료사진

사업 편의 청탁 3천만원 받아
선거자금으로 썼는지 등 조사
돈준 중고차업체 대표도 체포
울산시 산하기관 관계자 불러
채용비리 의혹관련 수사도 펴
시 “중고차 대표 캠프합류나
선거당시 돈 건넨 사실 없어”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송철호 울산시장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을 체포해 뇌물수수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또 송 시장 측에 선거자금을 건넨 대가로 자리를 챙겼다는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27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송 시장 캠프의 선대본부장을 지낸 A씨를 지난 25일 긴급체포해 조사한 뒤 체포시한 만료를 앞두고 이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의 혐의는 제3자 뇌물수수로 파악된다. 검찰은 또 지역 중고차 매매업체 대표 B씨도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는 송 시장 측이 지방선거에 대비해 꾸린 공업탑 기획위원회에 참여했고, 현재는 더불어민주당 시당 상임고문을 맡고 있다. 검찰은 송 시장의 최측근인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업무수첩 등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B씨가 A씨에게 3000만원을 건넨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구 진장동에서 중고차 매매업체를 운영하는 B씨는 업체를 중심으로 6499㎡의 부지를 소유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B씨가 자동차 경매장으로 한정된 부지의 지구단위계획을 해제하거나 변경하기 위해 실세인 A씨에게 돈을 건넨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공시지가를 적용하면 땅값이 65억8000여만원에 달하지만, 자동차 경매장 외 근린생활시설 등이 들어설 수 있게 되면 땅값은 급등하게 된다.

시는 시민신문고위를 통해 접수된 A씨의 지구단위계획 해제 민원에 대해 불가 통보했고, 이후 자동차 경매장 외 부대시설을 포함할 수 있는 변경안이 접수돼 검토 중이다.

검찰은 B씨가 건넨 돈이 송 시장의 선거자금으로 쓰였는지, 사업편의 등 청탁 명목인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울산시는 입장문을 통해 “송철호 캠프는 지방선거 후 바로 해단했고, 중고차 매매업체 사장 B씨는 캠프에 합류하거나 선거 당시 3000만원을 건넨 사실도 없다”며 “송 시장은 선거 당시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사실이 일절 없다”고 반박했다.

A씨의 변호인도 올해 4월2일 3000만원이 오간 것은 맞지만, 이는 빌린 돈이며 차용증도 작성돼 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울산지검에서 울산시설공단 산하 기관과 울산발전연구원 관계자 등을 소환해 산하 기관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도 진행했다. 울산시설공단 산하 한 기관장의 경우 선거 과정에서 송 시장과 친분이 있는 친척을 통해 거액을 건넨 뒤 선거 후 대가로 자리를 보전받은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