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시 ‘스마트 챌린지’ 공모사업 탈락

기사승인 2020.05.31  21:02:37

공유

- 울산 스마트시티 구성 필요
일자리창출·산단 안전화 2건
공모 관계없이 스마트도시로

   
▲ 자료이미지
정보기술과 빅데이터 바탕의 ‘울산형 스마트시티 구축’에 행정력을 집중해 온 울산시가 중요한 정부 공모사업에 탈락했다. 울산의 최대 현안인 ‘일자리 창출’과 ‘국가산단의 안전화’라는 좋은 아이템으로 도전장을 냈지만, 심사위원의 설득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는 평가다.

울산시는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스마트 챌린지’에 2건을 신청했지만, 모두 탈락했다고 31일 밝혔다.

스마트 챌린지는 기업과 시민,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혁신적인 기술을 적용해 교통·환경·안전 등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사업이다. 사업 규모에 따라 시티첼린지(대), 타운첼린지(중), 솔루션첼린지(소) 등 3가지 유형으로 추진된다.

사업 규모가 가장 큰 시티챌린지에는 20개 지자체가 경쟁을 펼쳐, 강원 강릉, 경남 김해, 부산시, 제주도 등 4곳이 선정됐다.

각 사업당 3년간 215억원이 투입된다. 울산시는 ‘청년 창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스마트한 임대공간 개발’로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이 사업은 일자리 창출이 핵심으로, 컨테이너에 첨단 스마트 기능을 입혀 사업장 장소로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값비싼 임대료 문제 해결로 창업의 경쟁력을 높이자는 데 목적을 뒀다.

타운챌린지도 20개 지자체가 참여해 강원 원주, 충남 서산, 전남 광양, 경남 창원 등 4곳의 사업이 선정됐다. 2년간 각 43억원이 투입된다. 울산시는 ‘생활과 산업이 공존하는 스마트 안심타원 조성’을 신청했지만, 탈락했다.

이 사업은 울산국가산단에 5G 이동통신 기반의 미세먼지 방지 저감 센서 150개 설치하고, 사이니지(공공장소나 상업장소에 설치되는 옥외 광고용 디스플레이) 8개를 조성하는 게 골자다.

솔루션챌린지는 강원 양구, 서울 강동과 양천, 경남 거제·사천 등 총 10건의 사업이 뽑혔다. 울산시는 신청하지 않았다.

울산시 관계자는 “정부 공모사업에 고배를 마셨지만, 내년에 기본계획을 수립해 체계적인 울산형 스마트도시 조성에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