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대한항공,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 실시

기사승인 2020.06.01  02:47:02

공유
   
▲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 포스터. -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인천공항 국제선 출발편 탑승객을 대상으로 1일부터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를 시작한다.

대한항공의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는 대한항공 모바일 앱을 통해 승객이 탑승하는 항공편에 본인의 위탁 수하물이 잘 탑재됐는지 여부를 알려주는 서비스다.

탑승수속 시 전송되는 수하물의 바코드 정보와 항공기 탑재 시의 스캔 정보를 비교·확인해 수하물이 잘못 탑재되는 것을 방지하고, 수하물이 실린 위치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인 ‘수하물 일치 시스템(BRS, Baggage Reconciliation System)’을 활용했다.

승객이 탑승수속 시 위탁 수하물을 맡기면 위탁 수하물은 수하물 처리 시설(BHS)을 따라 항공기 앞으로 이동하게 된다. 이후 수하물 일치 시스템으로 제대로 항공편에 실렸는지가 확인되면 모바일 앱을 통해 해당 승객에게 알려주는 방식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 도입에 따라 승객들이 위탁 수하물이 제대로 실렸는지에 대한 걱정 없이 보다 안심하고 항공여행을 떠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스카이패스 회원 중 대한항공 모바일 앱 설치 고객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모바일 앱 설정에서 푸시 알림에 동의하기만 하면 된다.

대한항공은 향후 해외 공항 출발편도 순차적으로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지난 3월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IT 기술을 활용한 신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내놓고 있으며 앞으로도 고객 중심의 서비스를 통해 고객 만족 및 편의성을 더욱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다. 박진우기자 iory8274@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