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동남권원자력의학원, 흡연관련 70대 이상 고령자 ‘식도암·폐암’ 증가 추세

기사승인 2020.06.01  02:47:02

공유
   
▲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전경. -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제공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의학원장 박상일)은 최근 핵의학과 양승오 주임과장을 비롯한 의료진은 개원 이후 PET/CT(양전자방출 단층촬영기) 촬영 환자 중 폐암, 췌장암, 두경부암, 식도암 환자 1949명을 분석 흡연과 암과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70대 이상 고령자에게서 식도암, 폐암의 증가 추세가 뚜렷하다고 31일 밝혔다.

미국암학회 발표 자료에 따르면 연간 약 16만명이 폐암으로 사망하고 있으며 폐암환자의 약 70~80%는 흡연이 원인이다. 또 식도암의 경우 흡연과 음주가 중요 요인으로 흡연자가 비흡연자보다 5배 이상 높게 발생한다.

최근 국가적 노력과 다양한 금연 프로그램으로 흡연율이 감소함에도 불구하고 담배는 여전히 암으로 인한 사망의 약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승오 주임과장을 비롯한 핵의학과 의료진이 개원 이후 PET/CT 촬영을 통해 폐암, 췌장암, 두경부암, 식도암 판정을 받은 1949명을 대상으로 흡연과 암과의 관련성을 연구했다.

그 결과 67.7%에 해당하는 1320명이 직접흡연자였으며 간접흡연자는 6.9%인 135명으로 나타났다. 직·간접 흡연 경험이 전혀 없는 환자는 25.4%인 496명이였다.

유형별로는 식도암(83.6%), 폐암(72.2%), 두경부암(62.1%), 췌장암(52.4%) 순으로 직접 흡연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췌장암 흡연자 및 비흡연자 비율이 각각 52.4%, 41.1%로 흡연과의 연관성이 가장 낮았다. 간접흡연에 의한 영향은 암종류와 상관없이 6~8%로 균일하게 나타났다.

직접 흡연비율이 가장 높은 식도암의 경우 연령이 증가할수록 암 발생률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는데, 특히 70대 이상의 고령의 환자에서 약 10% 이상 증가했다. 70대 이상의 고령 흡연자가 가장 높은 평균 흡연력(42갑년)을 보였는데 이는 2019년 폐암의 연구결과와 유사한 결과다.

해당 연구는 환자의 의무기록 조사를 비롯해 검사 전 면담, 전화 및 설문조사 등의 직접 문진으로 진행했다.

양 주임과장은 “이번 연구에서 100세 장수 시대에 살고 있는 현대인에게는 ‘금연은 필수’라는 사실을 보여주는 증거다”고 말했다.

한편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은 2018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폐암을 비롯한 4대암 적정성 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이와함께 폐암에 흔히 동반되는 만성 폐쇄성 폐질환 적성성 평가에서도 4년 연속 1등급을 획득했다. 박진우기자 iory8274@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