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경남 양산 소주공단 내 산업폐기물 소각장 주민편익시설로 탈바꿈

기사승인 2020.06.02  00:45:23

공유

3년째 흉물로 방치되고 있는 경남 양산시 소주공단 내 산업폐기물 소각장(1만383㎡)이 주민편익시설로 탈바꿈 할 전망이다.

양산시는 소주공단 산업폐기물 소각장 활용방안이 마련되는 대로 조만간 경남개발공사와 토지와 시설물 무상인수인계 작업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그동안 소각장 내 매립 폐기물을 비롯한 전체 폐기물을 처리하는 데 40억원이 소요되는 반면 소각장 시설과 토지의 가치는 16억원에 불과해 소각장 무상귀속을 꺼려왔다. 

이후 환경부가 건물을 철거한 후 지상부지는 활용이 가능하다고 밝히자 무상귀속 받기로 입장을 바꿨다.

시는 그동안 무상귀속 받을 소각장의 합당한 활용방안을 마련하지 못해 고심을 거듭했다. 

주민을 위한 공익시설로 재단장해야 하지만 시설물이 소주공단 안에 있고 접근성도 떨어져 뚜렷한 사업방안을 찾지 못했기 때문이다. 다른 지역 사례 등을 종합해 복합문화예술공간이나 문화·체육시설, 근린공원, 공공시설 부지 등 다양한 활용 방안을 검토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한 상태다.

하지만 시는 하반기 중에는 시설물 활용방안을 확정해 재활용사업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흉물로 방치 중인 소각장을 주민편익시설로 탈바꿈시켜 주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한편 도시미관을 개선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우선 이 달부터 소주공단 소각장 내에 방치 중인 폐기물과 소각재 1500여곘을 처리키로 하고 최근 폐기물 처리업체와 계약을 체결했다.

양산시 관계자는 “산업폐기물 소각장 일대를 소주동 주민을 위한 시설로 재단장해 그동안 고통받은 주민에게 보답할 계획”이라며 “조만간 구체적 활용 방안을 확정,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김갑성기자 gskim@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