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2020년 전국체전 ‘1년 순연 여부’ 3일 결정

기사승인 2020.07.01  21:23:41

공유

- 문체부·개최 지자체장 회의
개최 예정 지자체 5곳 합의땐
체육회 의결 거쳐 최종 확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취소된 올해 전국체전의 순연 여부가 오는 3일 결론날 전망이다.

1일 울산시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는 3일 전국체전 개최 예정 5개 시·도 단체장과 전체회의를 개최한다. 전체회의는 송 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정부에 요청해 열리는 것으로, 순연 여부를 합의하기 위해서다.

제101회 전국체전은 오는 10월8~14일, 제40회 전국장애인체전은 10월21~26일 구미를 중심으로 도내 12개 시·군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 지사는 지난 10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신종코로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 회의에서 올해 전국체전 연기를 건의했다. 체전 참가 선수 등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면서 올해 대회를 내년에 정상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체전을 1년씩 순연해달라고 요청했다. 내년으로 연기가 이뤄지지 못하면 대회는 취소된다.

총예산 1495억원 가운데 시설비로 1290억원을 투자한 상황이라 경북도의 경제적 타격이 크다.

대회 개최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려던 계획도 수포로 돌아간다. 전국체전 개최 예정지는 2021년 울산, 2022년 전남, 2023년 경남, 2024년 부산이다. 대회를 순연하려면 차기 대회 개최 도시인 울산시 동의가 절대적이다. 이 도지사는 지난 25일 차기 개최 도시인 울산을 찾아 송 시장에 협조를 부탁했다.

5개 시·도가 1년씩 순연으로 합의하면, 대한체육회 이사회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송 시장은 지난 29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이 도시사와의 만남에서 낙동강 통합 물관리 문제와 관련해 경북도가 울산의 처지를 잘 이해하고 도와주라고 했다”고 밝혔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