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에서 국내 최초 ‘수소트램’ 달린다

기사승인 2020.07.02  21:21:27

공유

- 현대로템 실증사업 제의에
규제특구인 市 화답해 추진
태화강역~울산항 4.6㎞ 구간
기존 철도궤도 등 활용 계획
향후 지역 트램구축시 적용

   
▲ 자료사진

‘울산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특구’를 품은 울산시가 우리나라 최초로 수소전기 트램(도시철도) 설치를 추진한다. 자동차, 시내버스, 선박에 이어 트램까지 명실공히 수소 그린모빌리티 도시로 구축, 2030년 세계 최고 수소도시로 도약하겠다는 민선 7기의 목표가 현실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시의 트램 조성사업을 수소로 추진해 수소전기 트램 상용화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이를 위해 송 시장은 “태화강역에서 울산항을 잇는 울산항선 4.6㎞ 구간의 철도에 수소전기 트램 실증사업을 시작한다”고 강조했다.

사업비는 329억원이다. 사업 내용은 정거장 2개, 수소충전소, 차량기지, 전기, 신호, 통신시스템 구축이다. 궤도와 노반은 기존 시설을 최대한 활용한다. 실증화사업 이후 여객수송용으로 전환해 장생포 수소유람선(수소시범도시 마스터플랜)과 연계한 관광 인프라로 활용하는 장점도 있다.

   
 

이번 사업은 현대로템이 울산시에 제의하면서 추진됐다. 현대로템은 수소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수소전기 트램 개발을 진행 중이다. 그러나 현대로템의 기술을 실증할 수 있는 곳은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특구로 지정된 울산밖에 없다. 수소전기 트램이 갖는 대표적 이점은 오염물질 배출이 없는 친환경 교통수단이라는 것이다. 경제적으로도 전기로 움직이는 일반 전동차의 운행을 위해서는 전차선, 발전소 등 인프라 구축이 필요한 것에 비해 수소전기열차는 전차선이 필요없고, 기존 전동차에 비해 별도 인프라 구축비용이 적다. 전차선 건설비용만 ㎞당 24억원가량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시와 현대로템은 실증사업을 거쳐 울산시가 추진하는 트램 구축사업 전구간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는 1조3316억원을 투입해 4개 노선, 연장 48.25㎞의 트램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노선 1, 2를 1단계로 2024년 우선 착공해 2027년 개통한다는 계획이다. 노선 3, 4는 2단계로 2028년 이후 추진하기로 했다. 이같은 트램 구축계획안은 국가교통위원회가 심의 중이며, 이달말 의결을 앞두고 있다. 울산시는 심의 통과를 낙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후속절차로 울산시는 정부의 예타 대응 논리 개발에 착수한 상태다. 시는 울산도시철도 예비타당성조사 대응 연구용역 사업자 선정을 진행 중이다. 예타 대응 연구 용역비는 1억원이며, 용역기간은 2021년 12월 예타가 통과하는 시점까지다.

송 시장은 “글로벌 친환경 수소 시범도시 조성과 연계한 수소 중심의 모빌리티 환경 구축을 위해 수소트램을 도입한다”며 “2030년 세계 최대 최고 수소메카 도시 선두주자로 이미지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에서는 그동안 규제로 인해 실증할 수 없었던 수소 물류 운반 기계, 수소 건설기계, 수소 선박, 수소 운송시스템 등의 다양한 실증화 사업이 진행 중이다. 수소 지게차 등 건설과 산업용 기계 제조 및 보급, 수소 무인운반차를 비롯한 물류 로봇, 내수면 어업선, 고속정 등 소형 수소 선박과 중대형 수소 선박 시장을 창출한다. 태화강에 수소 유람선을 띄워 친환경 도시 이미지를 구축하는 데도 기여한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