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사설]민주당, 부산~울산 광역전철 송정역 연장 확정 서둘러야

기사승인 2020.07.05  21:12:09

공유
6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회의실에서 광역시·도 예산정책협의회가 열린다. 울산시당은 수소시범도시 조성 등 계속사업 11개, 수소전기차안전인증센터 구축 등 신규사업 9개, 낙동강통합물관리사업 신속 추진, 부유식해상풍력단지지원콤플렉스 조성, 송정역 광역전철연장 운행, 국립게놈기술원 건립, 국립의과대학 설치, 등 현안사업에 대해서도 중앙당의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이 가운데 가장 시급한 것은 송정역까지 광역전철 연장운행이다. 동해남부선을 이설해 새롭게 설치하는 동해남부선의 울산지역 역사인 태화강역과 송정역이 이미 건설 중이기 때문이다. 동해남부선의 일부이기도 한 동해선 광역전철은 부산 부전역에서 울산 태화강역까지로 계획돼 있다. 이에 따라 종착역인 태화강역사도 증설계획에서 신설로 변경해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그러나 울산시민들은 종착역을 태화강역이 아닌 송정역으로 변경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태화강역 인근은 주거지가 거의 없는 반면 송정역 인근은 최근들어 공동주택이 크게 증가하면서 역세권 주민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철도관리시설공단은 역무원들이 묵을 숙소 등을 마련해야 하므로 종착역을 옮기는 것이 쉽지 않다고 설명하고 있다.

철도관리시설공단은 2016년 수요를 조사해서 역사의 규모와 역할을 결정했다. 그 때만 해도 북구지역에 이처럼 공동주택이 많이 들어설 거라고 예측을 못한 것이다. 수요 조사 지역을 반경 10㎞ 이내로 한정해서 현실이 반영되지 못했다는 지적도 있다. 2019년 울산시가 수요조사를 한 결과로는 2016년 하루 이용객이 3912명이었는데 3년여만에 5428명이 됐다. 1500여명이 늘었다. 다행스럽게도 송정역에는 규모 확장을 위한 부지는 충분하다.

사실상 이같은 종착역 변경 요청은 뒷북이다. 적어도 태화강역의 확장신설을 결정할 당시 울산시가 먼저 광역전철의 연장 운행을 요구하고, 그에 걸맞게 태화강 역사(驛舍)와 송정역사(驛舍)를 조정, 제안했어야 한다. 만시지탄이지만 더 늦기 전에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한다. 이해찬 당대표도 지난 총선 하루 전인 14일 이상헌 후보 사무실에서 광역철도 연장운행을 공약한 바 있다. 당대표가 바뀌기 전, 이번 예산정책협의에서 다른 어떤 사안보다 광역전철 연장 운행 확정을 서둘러야 하는 이유다.

광역전철은 ‘대도시권 광역교통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것으로 특별시, 광역시 또는 도(道) 간의 일상적인 교통수요를 처리하기 위한 철도를 말한다. 수요에 따라 운행간격이 정해지므로 동해선 광역전철이 완공되면 부산~울산이 한층 가까워질 것이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