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서범수 의원, 성폭력 대책 특별위원에

기사승인 2020.07.30  21:27:17

공유
   
▲ 미래통합당 서범수(울산울주·사진) 의원
미래통합당 서범수(울산울주·사진) 의원은 30일 개최된 ‘제20차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성폭력 대책 특별위원으로 선임됐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최근 박원순 전 서울시장까지 성폭력 사건에 휘말리는 등 문재인 정부의 총체적인 공직기강 해이에 대해 적극 대응하고자 미래통합당은 특위 구성에 착수했다.

통합당 성폭력 대책 특별위원회는 총 12인으로 구성됐고 재선의 김정재 국회의원이 위원장을 맡았다. 서 의원이 위원 중 유일한 남성이다.

서 의원은 “유력 대선주자급 지자체장들이 성폭력 혐의로 잇따라 자리에서 물러난 가운데, 문재인 정부 3년 동안 지방공무원 성 비위는 3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며 “페미니스트 정권을 자처하던 문재인 정부의 젠더 감수성 타령은 거짓임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형중기자 leehj@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