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현대로보틱스 신생 노조, 성과급 합의

기사승인 2020.07.30  21:27:17

공유

- 노사, 작년성과급 선지급 합의
현대중공업 나머지 그룹사는
임금교섭 여전히 지지부진

현대중공업그룹사인 현대로보틱스 노동조합이 지난해 성과급 선지급에 합의했다.

현대로보틱스 노조는 최근 사측과 2019년 임금·단체협약 관련 성과금 377% 선지급에 합의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로보틱스 노조는 지난달 15일 상급단체가 없는 단일노조(기업별 노조)로 설립됐으며 전체 노조 가입대상자 140여명 중 127명이 가입했다. 지난 24일 대표 노조 자격을 얻어 사측과 임단협 교섭을 진행해왔다.

노사가 성과금 지급에 합의했고 지난해 교섭과 올해 교섭을 병행해 진행하는 것도 사측과 합의했다. 노사는 지난 29일 상견례를 하면서 교섭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반면 현대중공업을 비롯한 나머지 그룹사 임금교섭은 여전히 지지부진하다.

금속노조 산하 현대중공업 노조는 2017년 4월 회사가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로보틱스(현대중공업지주)로 분할한 이후에도 ‘4사 1노조’ 원칙에 따라, 각 분할사 조합원 모두 현대중공업 노조 소속으로 유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 사업장에서 임금교섭안이 합의돼도 전체 사업장 교섭이 마무리되지 않으면 타결이 되지 않는 상황이 반복됐다.

특히 현대중공업 교섭이 전체 분할사를 끌고 가는 형태인데,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해 임금교섭을 1년 2개월이 넘도록 마무리 짓지 못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최근까지 모두 62차례의 만남을 가졌으나 지난해 5월 회사 법인분할(물적분할) 주주총회를 두고 벌어진 노조 파업과 조합원 징계, 노조 대상 손해배상소송 등 해결 방안을 놓고 입장 차이를 보이면서 휴가 전 합의에 실패한 상황이다.

휴가 이후에도 교섭 성과를 장담하기 쉽지 않고, 올해 임단협은 상견례 일정도 잡히지 않았다.

정세홍기자 aqwe0812@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