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토머스, PGA투어 통산 13승…세계 1위 탈환

기사승인 2020.08.03  20:48:00

공유

- 안병훈은 공동 12위에 그쳐

   
▲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저스틴 토머스(27·미국)가 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 사우스윈드(파70)에서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후 트로피를 들고 있다. 멤피스AP=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황금세대’의 주역 저스틴 토머스(27·미국)가 우승 상금 21억원짜리 특급대회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에서 역전 우승하며 세계랭킹 1위를 되찾는다.

토머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 사우스윈드(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5언더파 65타를 몰아쳐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67타로 우승했다.

공동 2위 그룹을 3타차로 따돌린 토머스는 이번 시즌 3번째 우승으로 페덱스컵 랭킹 1위와 상금랭킹 1위를 굳게 지켰다.

현재 세계랭킹 3위인 토머스는 2018년 4주 동안 머물렀던 세계랭킹 1위도 탈환하게 됐다.

1993년생 동갑인 조던 스피스, 잰더 쇼플리, 대니얼 버거(이상 미국) 등 ‘PGA투어 황금세대’의 일원인 토머스는 이들 가운데 가장 먼저 통산 13승을 달성했다.

토머스보다 어린 나이에 13승 고지에 오른 선수는 타이거 우즈와 잭 니클라우스(이상 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3명뿐이다.

한편 1타차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서 기대를 모았던 안병훈(29)은 난조 끝에 3타를 잃고 공동 12위(8언더파 272타)로 내려앉았다.

안병훈은 12번 홀까지 무려 5타를 까먹어 20위 밖으로 밀렸으나 14번(파3), 16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 최악은 면했다.

안병훈과 챔피언조에서 동반 경기를 펼친 3라운드 선두 브렌던 토드(미국)는 5오버파 75타로 무너져 공동 15위(7언더파 274타)에 그쳤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