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사설]농수산물도매시장 현대화사업 공모 반드시 선정돼야

기사승인 2020.08.04  20:51:42

공유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의 이전건립을 위한 또하나의 징검돌을 만났다. 정부의 현대화사업 공모다. 올해 정부가 실시하는 농수산물도매시장 현대화사업 공모에 선정돼야 사업비의 30%를 국비로 지원받을 수 있다. 시장이전과 부지선정이 결정된만큼 예정대로 이전하기 위해서는 올해 반드시 국비 지원을 받아야 한다. 어느 해 보다 완벽한 준비가 필요하다. 울산시는 지난 2015년 국비신청을 했다가 탈락하는 바람에 용역비만 날린 경험이 있다.

울산시는 국비신청을 위해 지난해 4월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타당성 조사 용역을 의뢰했다. 최종보고서가 지난달 울산시에 전달됐지만 보완작업을 진행중이다. 비대면이라는 시대적 상황을 고려해 큰 폭의 보완이 필요해 보인다. 코로나19는 유통업에 엄청난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이같은 변화에 대한 대책이 공모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것이 뻔하다.

이번 공모는 4파전이 예상된다. 수원과 대구, 광주 등이 응모를 예고하고 있다. 한해에 한 곳만 선정하는 전례에 비추면 경쟁이 치열한 편이다. 다행히 이전 협의와 부지 확보까지 마무리해놓고 있기 때문에 유리한 고지라고 볼 수 있다. 지난 2005년 공모에서 실패한 원인은 ‘구성원 만장일치의 합의’라는 전제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때문이었다. 이번에는 이같은 전제조건이 없어질 것으로 예상되기는 하지만 이미 이 전제조건을 충족했다. 대신 재건축이나 리모델링이 아닌 새로운 부지를 마련해 신설하는 것인만큼 어떤 미래지향적 비전을 제시하느냐는 것이 중요해질 수밖에 없다.

울산시는 도매시장 이전 예정지 일대(49만7000㎡)를 농수산물도매시장 중심의 유통거점형 복합개발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업관련 시설을 이전 재배치한 농촌융복합산업지원센터, 도매시장과 연계한 오픈마켓형 농수산물특화거리, 전국 최대규모 로컬푸드 전용 쇼핑가공센터 등이 예정돼 있다. 하지만 대규모 시장 형성이 시대적 요구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을 수도 있는 대목이다. 온라인 시장의 규모가 점점 커지는데다 1인 가족이 늘어나는 현실을 감안한 대안이 필요하다.

1990년에 지어진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은 낡고 좁아서 불편할 뿐만 아니라 2009년, 2016년, 2019년에 걸쳐 대규모 화재도 발생해 안전면에서도 이전이 시급하다. 이전이 늦어질수록 불안감을 점점 더 커질 수밖에 없다. 올해 이전 건립의 첫단추를 끼우기 위해서는 정부의 농수산물도매시장 현대화사업 공모에 반드시 선정돼야만 한다.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