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이상헌 시당 체제-宋 시정부, 협력체제 주목

기사승인 2020.08.04  20:51:42

공유

- 맑은물·암각화 보존 등
지역 큰 과제 대처하고
2022년 대선·지방선거
원팀 통한 필승 위해
당정협의 정례화 방침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시당체제가 2년 임기로 공식 출범함에 따라 같은당 소속 송철호 울산시정부와 이른바 ‘울산당정’ 협력체제가 주목된다. 특히 이상헌 시당체제 2년임기 중 1년8개월 앞으로 다가온 2022년 3월9일 대선에 이어 같은해 6월 치러지는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송 시장과 ‘원팀’을 통한 대선과 지방선거 필승이라는 큰 과제를 안고 있다.

때문에 향후 2년 울산당정의 역할과 성과에 따라 지역민심이 달라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송시장과 이 위원장은 중장기 지역발전을 위한 특단의 방안으로 ‘울산 맞춤식’ 확대 당정협의 정례화를 추진중이다.



◇당면 과제해법= 가장 큰 과제는 역시 침체된 지역 경제발전을 비롯해 울산권 맑은물·국보 285호 반구대 암각화 보존 해법 적극대처, 내년 국비확보 초당적 협력모색, 국립전문과학관유치 실패에 따른 ‘대안 모색’(대정부 차선책 확보) 등이다.

지역경제와 관련, 울산시는 지난달 국회에서 가진 지역국회의원협의회와의 국비·정책간담회 앞서 낸 자료에서 코로나 실물경제 위축 등으로 세입감소, 재정운용을 위한 재원부족으로 1986년 광역시 승격 이후 최대 위기라고 밝힌 바 있다.

이같은 현실에서 ‘송철호­이상헌’ 울산당정은 문재인 정부와의 스킨십을 한층 강화, 내년도 국비확보는 물론 굵직한 사업을 이끌어 내야 한다는 과제를 안고 있다. 중대형 사업과 관련해서도 부유식 해상풍력을 비롯해 수소경제, 오일 가스허브, 원전해체산업, 외곽순환도로와 도시철도망 등도 산적하다.

송 시정부의 정무라인은 시당과의 유기적 협조체제를 구축해 당정이 매우 긴박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청와대와 정부유관 부처를 상대로 상시채널을 가동키로 했다.

특히 10년이상 장기 답보상황에 직면한 울산권 맑은물 공급과 암각화 보존책과 관련해서도 문재인 정부에서 여러차례 약속한 점에 미뤄 울산당정이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과제도 있다.

이와 관련, 울산시 김태선 정무수석은 4일 “울산권 맑은물 공급과 암각화문제는 지금 최대 과제로 부상한 만큼, 당정이 긴밀하게 대처해 반드시 해법을 도출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울산맞춤식’ 확대 당정협의 정례화 추진= 송 시장과 이 위원장은 내달부터 당소속 5개 원외 조직위원장, 5개 구군 단체장이 참석하는 이른바 ‘울산맞춤식’ 확대 당정협의 정례화를 추진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시당과 시정부가 중심이 되고, 5개 구군 단체장이 현안 등을 챙기는 한편 민주당 소속 5개 지역위원장과의 상시소통을 위한 특단의 방안이다. 확대 당정협의는 2개월마다 정레화 하는 것으로, 관내 5개 구군별 패트롤 형식이 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송 시장과 시당, 5개 원외 지역위원장이 수시로 개최하는 현안 당정협의도 별도 추진키로 했다.

김 정무수석은 “송철호 시장과 이상헌 위원장, 5개 구군단체장, 지역의원이 함께하는 확대 당정협의회를 2개월마다 정례화함으로서 지역현안과 국비지원 등을 디테일하게 챙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역정치권에서 상시 민심을 수렴하는 지역위원장과의 특수한 현안 등에 대해서도 적극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두수기자 dusoo@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