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씽 대처 전문 ‘시큐어앱’, 각종 피싱에 대한 정보 제공

기사승인 2020.08.05  00:10:31

공유
   
 

채팅 기반 어플리케이션을 매개로 하는 사이버 범죄가 급증했다. 만남앱이나 랜덤채팅 등 채팅앱은 현재 국내에만 130여개가 존재하며, 청소년들도 쉽게 가입이 가능하다.

출시 당시 이러한 앱들은 익명의 낯선 상대를 만나 익명이기에 털어놓을 수 있는 고민을 상담하거나 건전한 만남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지만, 신원 확인이 불가능하고 익명이 보장된다는 특성이 온갖 범죄의 온상으로 전락했다.

이러한 어플을 악용해 최근 성행하는 범죄는 ‘몸캠 피싱’이다. 몸캠피씽은 여성를 가장한 공격자가 남성에게 접근하여 음란 화상채팅을 한 이후, 음란 행위를 녹화하고 피해자의 휴대폰에 악성코드를 전송, 탈취한 연락처에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는 형태다.

기본적인 보안수칙을 준수한다면 몸캠피싱에 당하지 않을 수 있지만, 만약 당하게 되었을 때에는 보안 업체의 도움을 받아 영상 유포를 막아야 한다. 전문가에게 자세히 상담을 받고 영상 유포 등 협박에 기술적으로 대응하여 피해 없이 사건을 해결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 가운데 현재 보안 업체 ‘시큐어앱(대표 임한빈)’은 24시간 긴급신고센터를 구축하고 피싱 피해자들을 위해 불철주야 신고를 접수 받아 사건해결에 나서고 있다.

IT 전문가들로 구성된 ‘시큐어앱’의 보안팀은 시간대별로 충분한 인원이 배치돼 지체없이 악성 금융범죄에 대응을 하고 있으며, 피해자들에게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동영상 유포 차단방법과 1:1 맞춤형 해결 방안을 제공하고 있다.

‘시큐어앱’ 관계자는 “이러한 수법의 범죄일당은 보호해줘야 하는 대상인 청소년들까지도 범죄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며 “금융 사기를 완벽 차단하고 피해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시큐어앱은 현재 온라인 성범죄에 당한 피해자들을 신속하게 구제하기 위한 365일 24시간 긴급신고센터를 운영하며 어느 시간대에도 피해자를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

이상권 기자 lsg6972@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