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수소 그린모빌리티 10월 첫 시제품 출시

기사승인 2020.08.10  20:34:11

공유

- 울산 특구사업 순항중
지게차 시운전까지 추진
선박은 내년 3월 실증운행에
선박충전소도 내년엔 시제품

울산 수소 경제에 ‘날개’를 달아줄 것이란 기대를 모으고 있는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사업이 순항하고 있다. 오는 10월께 첫 시제품이 나와 시운전에 들어가는 등 2022년 상용화를 위한 수순을 차근차근 밟고 있다.

10일 울산시에 따르면,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관련 사업 대상인 수소 지게차 등 일부 시제품이 10월 생산된다.

앞서 시는 수소연료전지 물류운반차·수소선박 실증과 수소 기반 밸류체인 구축 실증 등을 앞세워 지난해 11월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다.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는 규제 때문에 실증할 수 없었던 수소 물류 운반 기계와 수소 건설기계, 수소 선박, 수소 운송시스템 등을 실증하고 사업화를 촉진하게 된다.

시는 지난 6월 사업 협약을 체결한 뒤 수소 지게차, 수소 선박, 수소 무인운반차, 이동식 수소 충전차량, 수소 선박 충전소, 수소 튜브 트레일러 등 총 6개 분야의 시제품 제작에 돌입했다.

가장 속도를 내는 분야는 수소 지게차와 수소 무인운반차, 이동식 수소 충전차량이다. 오는 10월 시제품이 생산되면 시운전에 들어가게 된다. 시는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상용화 기준을 마련한다.

수소 선박은 조만간 하부 선체 제작을 완료한 뒤 수소 시스템을 탑재해 연내 시제품을 완성한다. 내년 3월께부터 남구 장생포 부두에서 태화강국가정원까지 실증 운행한다.

수소 선박 충전소와 수소 튜브 트레일러는 내년 상반기 시제품이 나온다.

시는 내년 연말까지 단계별로 시운전을 실시한 뒤 보완을 거쳐 2022년 상용화에 들어갈 계획이다.

총 사업비 283억원 가운데 올해 사업비로 국비 77억원과 시비 40억원 등 총 117억원을 확보했다. 시는 내년 상반기 나머지 예산을 확보해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제도가 변경돼 상용화가 가능해지는 2022년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일부 사업은 정부가 보조사업으로 진행하기 위해 꾸준히 논의를 진행하는 등 사업성이 밝다”고 밝혔다. 이춘봉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