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K리그 관중 인원 14일부터 25%로 확대

기사승인 2020.08.10  20:34:11

공유

- 2좌석 또는 1m이격은 그대로

프로축구 K리그가 14일부터 관중 입장 인원을 경기장 수용 규모의 25% 수준으로 확대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0일 “문화체육관광부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확대 지침에 따라 14일 열릴 K리그1 16라운드 성남FC와 부산 아이파크의 경기부터 입장하는 관중 수를 최대 25%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문체부가 7일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을 수용 인원의 30%까지 확대하기로 했지만, 프로연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을 낮추기 위해 일단 25% 수준으로 받을 방침이다.

프로연맹은 “연맹과 각 구단이 좌석 배치도를 분석하고 시뮬레이션을 해 본 결과, 좌석 간 거리 두기 기준을 완벽하게 준수하기 위해서는 전체 관중석의 25%까지만 개방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경기장 내 좌석 간 거리 두기 방침인 ‘2좌석 또는 1m 이상 이격’ 기준은 그대로 적용된다.

입장권 온라인 예매와 지정 좌석 운영제, 관중석 내 음식물 섭취 금지, 감염 위험도가 높은 응원 금지, 원정석 미운영 등의 지침도 유지된다.

5월8일 개막한 K리그는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두 달 넘게 무관중으로 시즌을 치러왔다.

지난달 정부가 경기장 수용 인원의 10% 범위에서 관중 입장을 허용하면서 이달 1일부터 유관중 경기를 치르고 있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