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속보)중학생 코로나 확진…북구 5개교 등교중지 원격수업

기사승인 2020.08.13  10:11:19

공유

 13일 중학생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발생, 지역 5개 중고등학교가 등교중지에 들어갔다.
12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31세 남성(울산 북구)에 이어 그와 함께 살던 13세 처사촌동생이 13일 잇달아 확진판정을 받았다.
2차 지역감염으로 울산 62번째 확진자가 된 처사촌동생은 울산 북구 천곡중학교 재학생이다. 이에따라 울산시 보건당국은 천곡중학교를 포함해 달천중학교, 상안중학교, 달천고등학교, 동천고등학교까지 인근 총 5개 학교에 대해 이날부터 모든 재학생의 등교를 중지시켰고 역학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원격수업체제로 전환했다. 또 주변의 5개 초등학교는 긴급돌봄체계에 들어갔다.
10대 청소년인 62번 확진자는 건강상태가 양호했으나 앞서 함께 사는 61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분류돼 12일 북구보건소에서 검체를 체취했고 13일 울산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최종 양성판정을 받았다. 현재는 울산대학교병원에 입원해 있다. 홍영진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