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21일부터 택배파업…추석 배송대란 우려

기사승인 2020.09.17  21:31:35

공유

- 택배 분류작업 보상 주장
울산서도 290여명 동참 등
전국서 4천여명 작업중단

울산 등 전국 4000여명의 택배노동자가 과중한 업무 부담을 이유로 택배 분류작업을 거부하는 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일부지역에서는 추석 연휴 기간 배송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노동·시민단체로 구성된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7일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4000여명 택배 기사들이 오는 21일 택배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앞서 지난 14~16일 택배 기사들을 대상으로 분류작업 전면 거부를 위한 총투표를 진행했고 민주노총 택배연대노조 조합원을 포함한 4399명이 참가해 4160명(95.5%)이 찬성했다.

울산에서는 총 290명(조합원 260명, 비조합원 30명)이 찬성했다. 대책위는 파업 투표 참여인원은 대부분이 가담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책위는 택배 기사가 업무 시간의 거의 절반을 분류작업에 쓰는데도 배달 건수에 따라 수수료를 받기 때문에 사실상 분류작업에 대해서는 보상을 못 받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택배 분류작업은 택배 노동자들이 새벽같이 출근하고 밤늦게까지 배송을 해야만 하는 장시간 노동의 핵심 이유”라며 “하루 13~16시간 노동의 절반을 분류작업에 매달려도 단 한 푼의 임금도 받지 못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0일 추석 연휴를 앞두고 분류작업에 필요한 인력을 한시적으로 충원할 것을 택배 업계에 권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택배노조는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을 무기한 중단할 예정이다. 대상이 되는 택배회사는 롯데택배·한진택배·CJ대한통운·우체국 등이다. 전국의 택배 노동자 4만~5만여명 가운데 10%에 가까운 택배노조 4300여명이 분류 작업을 거부하면서 배송작업에 장애가 예상된다.

최요나 전국택배연대노조 울산지부장은 “울산지역 택배노동자들도 전국과 방침을 같이 하기로 했다”며 “파업에 들어가게 되면 울산은 30% 가량의 노동자가 참여하게 돼 배송에 차질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울산에는 택배노동자가 총 1000여명(추산)에 노조에 가입된 택배노동자들은 30% 가량인 360여명이다. 이 중 전국택배연대노조가 260여명으로 가장 많고, 나머지는 전국택배노조와 화물연대노조 등에 가입돼 있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